메뉴 건너뛰기

야생화 사랑방

아름다운 무관심

임수철 2018.11.24 20:51 조회 수 : 33

때론, 혼자 있게 그냥 두세요.

아무말도 하지 말고 그냥 내버려 두세요.

윌가 힘들어 하는 것의 많은 부분은 관심이 지나쳐 간섭처럼 느끼기 때문입니다.

 

우리에게는 홀로 서기라는 아름다움이 있습니다.

외로움도 때론 아름답고

고난도 때론 아름답고

눈물또한 아름다움이 되어

찬란한 빛으로 승화하는 떄가 있습니다.

 

사람은 성장하면서 스스로 깨닫는 힘이 있습니다.

누구에게나 어느것이 좋은지 어떻게 해야 할지를 판단하는 능력이 있습니다.

 

또, 사람은 누구나스스로 자라고 열매 맺는 강인함이 있습니다.

그저 따스한 마음으로 맑은 눈빛으로 먼 발치에서 넌지시 지켜봐 주십시요.

 

사라이란 일으켜 세워주고 붙드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일어나 자라라수 있다는

믿음을 주는 것입니다.

 

아름다운 무관심은 관심이 없음이 아니라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주는

사랑스런 배려입니다.

 

IMG_7545.JPG EXIF Viewer제조사Canon모델명Canon EOS 5D Mark III소프트웨어PhotoScape촬영일자2018:11:17 07:01:37노출시간1/160초감도(ISO)ISO100조리개 값F13.0조리개 최대개방F12.9노출보정+0.33 EV촬영모드조리개 우선 모드측광모드다분할촛점거리121mm사진 크기800x53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 서른 즈음에 임수철 2018.12.02 37
33 아낌없는 마음으로~ file 임수철 2018.11.28 54
» 아름다운 무관심 file 임수철 2018.11.24 33
31 자기 삶의 주인 file 임수철 2017.11.17 92
30 마음 임수철 2016.12.15 66
29 까치밥 file 임수철 2016.11.30 1088
28 야생화 file 임수철 2016.11.10 120
27 마루 file 임수철 2016.08.12 78
26 마음의 등대 하나 세우며 file 임수철 2016.07.02 83
25 삶의흔적 file 임수철 2016.06.02 78
24 마음에 새겨두면 좋은글~ file 임수철 2016.03.13 378
23 후회없는 하루 file 임수철 2015.12.19 292
22 여승 file 임수철 2015.11.17 320
21 가을 낙엽 밟으며~ file 임수철 2015.11.13 369
20 담쟁이 file 임수철 2015.10.28 296
위로